"멸종위기 2급 착생깃산호" 국내 최대서식지 확인
상태바
"멸종위기 2급 착생깃산호" 국내 최대서식지 확인
  • 김강산 기자
  • 승인 2020.04.09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도해 해상에서 멸종위기종 착생깃산호 국내 최대 서식지 확인

20㎡ 규모에 30군체 이상 사는 모습 포착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 (이사장 권경업) 다도해해상국립공원 거문도·백도지구에서 야생생물 분포조사 중 멸종위기 야생생물 급 착생깃산호의 국내 최대 서식지를 최근 확인했다고 밝혔다. 

국립공원공단은 
2016년부터 해상·해안국립공원에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분포조사를 하고 있으며, 지난해 8 거문도·백도지구에서 착생깃산호의 일부 개체 서식을 확인했다.

올해 3월 추가 조사를 통해 거문도백도지구 해역 수심 50m에서 약 30군체체의 착생깃산호가 서식하는 것을 포착했으며, 이번에 발견한 서식지는 약 20범위에서 30군체 이상 서식하고 있어 국내 최대 규모다.

착생깃산호는 고착성 해양동물로, 자포동물문 산호충강에 속하며 제주도와 남해안 매물도 지역 수심 50~ 100m암반에 제한적으로 분포한다

2004년 교육부에서 발간된 한국동식물도감(39권 동물편/산호충류)에도 한려해상국립공원에서 6군, 제주도에서 3군체를 발견한 기록만 있어 국내에서는 매우 희귀한 종이다.

*촬영: 김건석
 

국립공원공단은 이번에 발견한 착생깃산호 서식지 보전을 위해 서식환경과 생태특성을 파악할 계획이며, 앞으로 '국립공원 특별보호구역'으로 지정할 계획이라고 한다. 
※ 국립공원 특별보호구역 : 국립공원 내 자연생태계와 자연경관 등 공원의 보호, 자연적 또는 인위적인 요인으로 훼손된 자연의 회복을 위해 지정
(
해상·해안국립공원 : 한려해상국립공원, 다도해해상국립공원, 변산반도국립공원, 태안해안국립공원)

오장근 국립공원공단 국립공원연구원장은 "해양생물 다양성이 줄어드는 상황에서 착생깃산호의 신규 서식지 발견은 의미 있는 일" 이라며, "멸종위기 야생생물의 생태연구를 기반으로 서식지를 보존하고 관리할 계획" 이라고 말했다. 

 

 

착생깃산호는?
 

 

착생깃산호는 멸종위기 야생생물 으로 지정된 폴립산호과의 자포동물로 수심 50~100의 암반에 부착하여 서식한다. 군락을 이루며 내·외부 공생 종이 많아 생태계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착생깃산호의 국내분포는 남해안(매물도)과 제주도 해역이며, 해외에는 일본의 사가미만, 미사키, 오키노 등지에 분포하며, 한국동식물도감 제39권 동물편(산호충류)에는 1978년 제주도에서 4군체, 1996년 매물도에서 6군체가 발견된 기록이 있다. 이번에 다도해해상국립공원 거문도·백도지구에서 확인한 착생깃산호는 30군체 이상으로, 국내 최대 서식지임을 확인하였다.
 

촬영 _ 김건석
촬영 _ 김건석

 

착생깃산호는 군락을 이루며 내·외부 공생 생물이 많아 해양생태계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멸종위기 야생생물 급인 착생깃산호의 국내 최대 서식지 발견으로 국립공원의 해양생태계가 건강하고, 안전하게 보호되고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자료제공 = 국립공원공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