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중세계 박물관] Calypso Regulator Set
상태바
[수중세계 박물관] Calypso Regulator Set
  • 수중세계
  • 승인 2021.02.0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useum of Underwater World
수중세계 박물관

자료제공_ 수중세계,
해설_ 이원교(리쿰스쿠버 대표)



 


U.S. DIVERS사의 칼립소 레귤레이터 세트

∷∷∷ 오래된 스쿠버장비부터 수중카메라, 관련서적 등을 전시하는 박물관 개관의 꿈을 가지고
있는 이선명 발행인의 소망을 익히 알고 있던 터, 박물관 개관 전에 본인이 사용하였거나 소장하고 있던 장비에 대해 설명을 좀 해주었으면 하는 부탁으로 글을 쓰게 되었다.

이 제품을 검색해 보니 US DIVERS사의 칼립소라고 되어 있고, 1962년도에 생산된 제품이라고 한다. 특징에는 다이아프램 타입이고, 스쿠버 다이빙 장비 창시자인 '자크 이브 쿠스토(Jacques-Yves Cousteau)'와 에밀 가냥(Emily Gagnan)의 이름도 나온다. 먼저 아쿠아렁 사의 연혁부터 확인해야 할 것 같다.
연혁을 확인하면 아쿠아렁은 다국적기업이라고 할 수 있겠다. 그리고 최근에는 펠라직(Pelagic)이라는 게이지 회사도 인수한 것으로 알고 있다

 


           

현재 생산되는 칼립소이며, 이것은 피스톤 타입이다.
먼저 레귤레이터 1단계의 타입을 살펴보겠다.


레귤레이터 1단계에는 수압챔버에 물이 유입되도록 구멍이 있다. 구멍을 통해 물이 유입되어 수압이 감지되고, 수압에 의해 움직이는 메인 부품이 피스톤(piston)방식이나 다이아프램(diaphragm)에 따라 구분이 된다.

 

피스톤(piston)
피스톤(piston)

 

다이아프램(diaphragm)
다이아프램(diaphragm)

 

 

 

 

 

 

 

 

 


피스톤은 밸런스드(balanced)(균형식)와 스탠다드(standard)(표준식)으로 구분이 되는데, 스탠다드는 25년 전에 언밸런스드(unbalanced)(불균형식)으로 불렸다. (밸런스드는 실린더의 기체가 모두 소모될 때까지 기체 공급이 원활하다. 즉 기체가 완전히 소모될 때까지 호흡이 잘된다. 하지만 스탠다드는 기체가 일정양이 소모되면 기체 공급이 어려워져 호흡이 어려워진다.)

다이아프램은 밸런스드(균형식) 타입만 생산된다. 1962년도에 생산된 칼립소는 다이아프램 타입인데, 아마 언밸런스드(불균형식) 타입으로 판단된다. 현재 언밸런스드 다이아프램 타입은 생산을 하지 않고 있는데, 그 이유는 1단계에 문제가 발생되면 2단계로 기체 공급이 되지 않고 단절되기 때문에 다이버에게 악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생산이 중단된 것으로 알고 있다.

밸런스드, 스탠다드 피스톤 타입과 밸런스드 다이아프램 타입은 1단계에 문제가 발생되면 2단계에 프리플로우(자유방출) 현상이 발생하는 구조이다. 그래서 현재에는 스탠다드 피스톤 타입으로 생산되는 것 같다.

 

1단계 외부를 보면 게이지를 장착하는 고압포트 1개와 레귤레이터 등을 장착하는 저압포트 3개로 구성되어 있다.
 

2단계는 다운스트림(downstream) 타입, 언밸런스드 포핏(unbalanced poppet)으로 구성되어 있다.2단계는 업스트림(up stream) 밸브와 다운스트림 밸브로 구분된다.

 

업스트림 밸브는 저압에 열리는 구조이고, 현재 사용되는 레귤레이터는 포세이돈사의 제트스트림과 엑스트림에 적용되어 있다. 다운스트림 밸브는 상기 제품 2개 외에 모든 2단계에 적용된다. 즉 다운스트림 밸브가 일반적이라고 판단하면 된다.

 

 

다운스트림 밸브는 다시 언밸런스드 포핏(unbalanced poppet)과 밸런스드 포핏((balanced poppet)으로 구분된다. 밸런스드포핏은 고급형 레귤레이터 2단계에 대부분 적용되고 있다.

이상으로 1962년도에 생산된 칼립소에 대해 알아보았다. 나름대로 장비에 대한 공부를 많이 한다고는 했지만, 오래된 장비에 대한 자료를 찾기란 굉장히 힘들었다. 앞으로 노력이 더 필요
할 것 같다.

                                                                              


관련기사

당신만 안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